• Luxury and cosmetics: key industry insights

    For consumer products, luxury has been an impressive growth story. We explore key areas that will impact transfer pricing now and in the future.

  • 효과적인 운영 모델을 통한 가치 실현

    소비재 기업들은 운영 모델 재혁신을 통해 어떻게 가치를 극대화할 것인가? EY에서는 9가지 중요한 질문과 업계의 시각을 제공합니다.

  • 글로벌 소비재 산업: 2014년 주요 동향 및 2015년 전망

    2014년 글로벌 소비재 산업의 인수거래 활동은 기업의 전략적인 포트폴리오 최적화 작업과 경제 여건 개선으로 되살아났습니다.

  • 2015년 글로벌 기업 매각 연구 조사

    자산 매각을 고려하고 있습니까? EY의 글로벌 설문 조사에서는 자산 매각의 이유 및 자산 매각의 신속성과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전략을 조명합니다. 자산 매각이 소비재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미래의 옴니 채널을 위한 공급 체인 재조정

    옴니 채널은 소비재 및 리테일 산업의 성장 동력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EY의 설문 조사에서는 옴니 채널을 통한 수익성 실현을 조명합니다.

  • 소비재 산업의 자본 신뢰 지수

    경제적 안정성에 대한 신뢰로 성장 전망이 밝아지면서 소비재 산업의 중간 시장의 인수거래가 늘어날 것으로 예측됩니다.

  • 소비재 산업의 CIO의 DNA

    CIO의 DNA 보고서는 59명의 소비재 산업 출신의 CIO를 포함한 301명의 CIO 인터뷰를 통해 선도적인 CIO가 되기 위해 필요한 통찰, 기타 C-suite 임원의 눈에 비친 CIO의 역할뿐만 아니라 CIO 스스로의 기대 수준 및 커리어적 열망, 성공에 필요한 역량과 관계를 분석합니다.

  • 2014년 소비재 산업의 운전 자본 관리

    2013년 소비재 산업의 운전 자본 관리 성과는 상당히 개선되었으나 20개의 선도적 기업들은 여전히 350억 달러가 운전 자본에 묶여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러시아 소비재 시장 관찰

    소비재 시장이 둔화되는 상황에서 러시아에 진출한 글로벌 소비재 기업들이 글로벌 본사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 것인가? 주요 동향 및 도전 과제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소비재산업

지속가능한 가치 실현을 위한 철저한 실행

새로운 브랜드 질서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고객, 소비자, 경쟁사들은 다른 시장에서, 다른 속도로, 다른 방식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그 어느때보다 복잡하고 상호연결된 빠르게 움직이는 세상에서 기회가 다양한만큼 리스크도 많습니다.

기대 수준이 높은 이해관계자들은 지속적인 성장을, 소비자들은 가치 및 브랜드에 대한 적극적인 책임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전략적인 선택에 대한 재조정, 가치사슬의 재배치, 단기적 결과 및 장기적 지속가능성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실행이 필요할 것입니다.

EY의 글로벌 전문가들은 귀사가 기존의 생각을 버리고 도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노하우를 가지고 있습니다. 조직적 민첩성 개선, 디지털 마케팅을 통한 가치 증대, 다양한 시장에 걸친 효과적인 인재 배치, 공급망의 유연성 제고 등 어떠한 도전 과제에 대해서도 귀사가 성공할 수 있도록 돕는데 필요한 능력을 갖추고 있습니다.  

오늘날의 소비재 환경에서의 주요 이슈에 대한 EY의 견해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연락처

김충겸 전무
소비재산업
Industry Leader
Tel: +82 2 3787 6527

Connect with us

EY의 소셜미디어 사이트를 확인하거나 모바일 기기용 EY Insights 앱을 다운로드 할 수 있습니다.

Profit or lose

Profit or lose
Our forthcoming report will share practical guidance and insights for consumer products companies and retailers on achieving both growth and profitability in Asian emerging marke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