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경영진, 경제전망은 비관적, M&A 고려는 늘어

  • Share

2013년 6월 25일, 서울  한국 최고경영자들이 해외 경영진들에 비해 국내외 경제상황에 대해 훨씬 비관적인 전망을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M&A 추진을 고려하고 있는 기업은 크게 늘어났다.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가 최근 발표한 자본신뢰지수(Capital Confidence Barometer; CCB) 조사에 따르면 국내 경영진의 33%가 국내 경제상황이 점점 나빠지고 있다는 비관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이는 작년 10월 조사에서 4%만이 국내 경제가 나빠지고 있다고 답한 것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이다.

글로벌 경제에 대해서도 국내 응답자의 31%가 ‘나빠지고 있다’고 응답했는데, 이는 지난 조사 때보다 3배 이상 높아진 것이며 글로벌 응답자 평균인 13%보다 훨씬 높았다.

반면 글로벌 경제가 개선되고 있다고 생각하는 국내 경영진은 35%로 지난 조사 때와 비교해 크게 늘었지만, 글로벌 응답자의 51%가 그렇다고 답한 것에 비해서는 여전히 낮은 수준이었다.

이 같은 결과는 미국과 일본의 양적완화로 인해 경제상황이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는 동시에 해운, 제조업을 중심으로 더딘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유로존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크기 때문이라고 EY는 분석했다.

EY 한영 재무자문본부 유홍렬 부대표는 “이번 조사 결과 보고서는 얼마 전 이른바 버냉키 쇼크가 있기 전 상황에서 작성된 것”이라고 밝히며 “미국의 출구전략이 국내 기업들의 시장 전망에 얼마나 영향을 줄지는 당분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향후 1년 내 M&A 추진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한 국내 응답자는 29%로, 작년 10월 조사 때 6%였던 것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응답자들은 M&A를 통해 경영 효율성과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 중복된 사업을 구조조정해 기업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자산가치에 대한 우려가 다소 감소한 것도 국내 기업이 M&A를 추진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유 부대표는 “국내 기업이 상대적으로 비관적인 경제 전망을 보이는 가운데 M&A 추진을 고려하고 있는 기업이 늘어난 것은 결국 어떻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반영된 것”이라며, “단기적으로 M&A가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하기는 어렵겠지만 확실히 6개월 전에 비해서는 시장상황이 나아지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EY의 자본신뢰지수는 영국 경제전문 연구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과 공동으로 전 세계 50개국의 기업 임원진 약 1,600명을 대상으로 향후 경제 전망을 조사한 것으로 반기에 한 번씩 발표되고 있다. 이번 발표 내용은 한국 응답자 51명의 설문결과를 분석한 것이다.

 

#       #       #

EY는…
EY는 전 세계 약 140여 개 국에 걸쳐 15만 2천 여 명의 회계감사, 세무, 재무자문, 경영자문 전문가들이 활동하고 있는 회계 및 컨설팅 분야의 글로벌 리더입니다.

EY 한영(대표이사 권승화)은 EY의 국내 유일 회원법인으로서 약 1,300명의 전문가들이 강력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축적된 풍부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며, 공동의 가치관과 품질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바탕으로 뛰어난 역량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법인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www.ey.com / www.ey.com/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본 자료는 언론 매체 배포를 위한 보도자료로서 해당 자료에 대한 지적재산권은 EY 한영에 있음을 밝혀 둡니다. 본 자료에 대한 영리적 사용을 금지하며, 자료의 인용 보도시 반드시 출처를 표기하여 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