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글로벌 철강산업 최대 이슈는 공급과잉

  • Share

2013년 1월 29일, 서울 – 철강 제조사들이 올 한 해 동안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비용 절감과 자본구조 개선에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가 최근 발표한 ‘2013년 철강산업 보고서’에 따르면 철강산업의 올 한 해 최대 이슈는 공급과잉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12년 일부 노후화된 생산시설이 정리되었고, 글로벌 수요가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신규 생산시설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어 오히려 1년 전보다 초과공급 수준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현재 철강산업의 설비가동율은 80%대로 유지되고 있지만 여전히 공급과잉이라는 것.

하지만 2014년부터는 노후 생산시설의 정리와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전 세계적으로 공급 과잉 문제가 다소 해소될 것으로 예상됐다.

한편, 세계 최대 철강시장인 중국이 제12차 5개년 계획을 성공적으로 이행할 경우 중국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철강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었으며 중국에 이어 최대 철강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인도의 시장 변화에도 주목해야 할 것으로 전망됐다.

EY 한영 조상욱 어드바이저리 본부장은 “우리 철강 제조업체들도 글로벌 시장환경을 철저히 분석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때”라며 “전략적인 비용 절감 방안을 마련하고 최적의 자본구조를 모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EY는 보고서에서 비용이 높거나 손실이 발생하고 있는 생산시설의 물량을 조절함으로써 가격을 안정화시키고 과잉생산 문제를 해소할 필요가 있으며 인력 구조조정, 공급계약 축소 등도 고려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자본구조를 최적화하기 위해서는 자산 포트폴리오가 사업 전략과 일치하는지 여부를 객관적으로 평가할 필요가 있으며 필요에 따라 비핵심 자산을 매각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       #       #

EY는…
EY는 전 세계 약 140여 개 국에 걸쳐 15만 2천 여 명의 회계감사, 세무, 재무자문, 경영자문 전문가들이 활동하고 있는 회계 및 컨설팅 분야의 글로벌 리더입니다.

EY 한영(대표이사 권승화)은 EY의 국내 유일 회원법인으로서 약 1,300명의 전문가들이 강력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축적된 풍부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며, 공동의 가치관과 품질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바탕으로 뛰어난 역량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법인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www.ey.com / www.ey.com/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본 자료는 언론 매체 배포를 위한 보도자료로서 해당 자료에 대한 지적재산권은 EY 한영에 있음을 밝혀 둡니다. 본 자료에 대한 영리적 사용을 금지하며, 자료의 인용 보도시 반드시 출처를 표기하여 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