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기업들 브라질로 향하는 이유는?

  • Share

2012년 8월 29일 서울 – 전 세계 글로벌 기업들 중 절반 이상이 내년까지 브라질 시장에 진출할 것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나타났다.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가 실시한 ‘2012년 브라질 투자매력도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피파 월드컵 개최지이자 2016년 남미 최초의 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된 ‘삼바의 나라’ 브라질이 남미 여러 국가들 중 가장 투자 매력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설문조사는 미주, 유럽,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등 각지에서 활동하는 250여 글로벌 기업의 의사결정권자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전체 응답자의 78%가 브라질을 남미에서 가장 매력적인 투자처로 꼽았다. (복수응답)

브라질의 가장 큰 투자 요인으로 대다수의 응답자가 ‘강한 내수시장’을 꼽았으며 향후 몇 년 간 대형 국제 스포츠 이벤트를 앞두고 인프라가 대폭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지속적으로 투자 매력이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외국인직접투자(FDI)도 활발하게 유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2011년 투자금액 기준 세계 2위, 프로젝트 건수 기준 세계 5위를 기록했다. 설문 응답 기업 중 약 60%가 2013년 이전까지 브라질 진출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정부의 세금 감면 혜택, 허가 절차 간소화, 보조금 및 자금 조달 여건 개선 등이 브라질에 투자를 끌어들이는 주요 요인으로 꼽혔으며 외국인에게 개방적이고 적극적인 브라질의 국민성도 투자자에게 매력적인 요소로 작용했다.

EY는 보고서에서 향후 석유, 천연가스 등 자원 부문이 브라질 경제의 미래를 이끌게 될 것이라고 지적하고 2020년 경에는 세계 에너지 시장을 주도할 주요국으로 부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EY는 브라질 투자시 유의할 점으로 열악한 물류 환경, 타 신흥시장에 비해 높은 임금과 부족한 노동력, 칠레, 멕시코 등 다른 남미 국가에 비해 높은 법인세 등을 꼽았으며, 낮은 교육 수준으로 인한 숙련 노동자 부족도 해결해야 할 과제로 지적했다.

 

#       #       #

EY는…
EY는 전 세계 약 140여 개 국에 걸쳐 15만 2천 여 명의 회계감사, 세무, 재무자문, 경영자문 전문가들이 활동하고 있는 회계 및 컨설팅 분야의 글로벌 리더입니다.

EY 한영(대표이사 권승화)은 EY의 국내 유일 회원법인으로서 약 1,300명의 전문가들이 강력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축적된 풍부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며, 공동의 가치관과 품질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바탕으로 뛰어난 역량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법인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www.ey.com / www.ey.com/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본 자료는 언론 매체 배포를 위한 보도자료로서 해당 자료에 대한 지적재산권은 EY 한영에 있음을 밝혀 둡니다. 본 자료에 대한 영리적 사용을 금지하며, 자료의 인용 보도시 반드시 출처를 표기하여 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