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2017년 04월 25일 서울, KR

기업 매각, 세계는 거시경제 불안 때문...한국은?

2017년 4월 25일, 서울 - 전 세계 기업이 환율, 금리 등 거시 경제의 불안을 기업이나 사업을 매각하는 가장 큰 원인으로 꼽은 반면 국내 기업은 기술 변화에 따른 위기와 기회 평가가 기업 매각의 주된 원인으로 나타났다.

Related topics 재무자문서비스

 

  • EY, ‘2017 글로벌 기업매각 연구’ 보고서 발간

2017년 4월 25일, 서울 - 전 세계 기업이 환율, 금리 등 거시 경제의 불안을 기업이나 사업을 매각하는 가장 큰 원인으로 꼽은 반면 국내 기업은 기술 변화에 따른 위기와 기회 평가가 기업 매각의 주된 원인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EY 2017 글로벌 기업 매각 연구’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5일 밝혔다.

글로벌 기업의 62%는 거시경제의 불안을 기업 매각의 원인으로 꼽았다. 기술변화에 따른 매각은 50%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 기업의 55%는 기업 매각의 동기로 기술변화를 꼽았으며, 거시경제의 불안을 꼽은 기업은 34%를 나타냈다.

지정학적 불확실성을 꼽은 비율도 글로벌 조사에서는 39%를 나타냈지만, 국내 기업은 14%에 그쳤다. 특히 지정학적 이슈에 영향을 미치는 원인으로 국내 기업 응답자 전원이 ‘규제 변화’를 꼽았다. 글로벌 조사에서 규제 변화를 꼽은 비율은 74%로 나타났고, 아시아-태평양 지역 기업은 86%로 집계됐다.

EY한영은 “국내기업은 타국에 비해 규제 영향이 더욱 클 뿐 아니라 수출의존도가 높아 국제정치학적 제재를 민감하게 반응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국기업이 매각하면서 가치를 높이기 위해 중요하다고 선택한 항목 중 1위를 차지한 것은 ‘추출된 운전자본’(23%)였지만, 글로벌 기업 순위로는 5위(11%)에 머물렀다. 반면 글로벌 기업 중 20%는 ‘비용절감 등 운영상 개선’을 꼽아 2위를 기록했지만 국내 기업은 단 3%만 이를 선택해 7위를 기록했다.

글로벌 기업은 기업 매각 과정에서 상업실사 과정을 제일 중요한 요소로 꼽았으며, 국내 기업은 적절한 인재배치를 꼽았다. 상업실사를 실행한 기업이 예상보다 높은 가격에 매도를 실행할 가능성은 55%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기술변화에 대응한 매각의 경우, 대외 경제 여건에 대비하기 위한 것보다 높은 매도 가격이 형성될 가능성이 74% 정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       #

EY는…
EY는 회계감사, 세무, 재무자문, 경영자문 서비스의 글로벌 리더입니다. EY한영(대표이사 서진석)은 EY의 국내 회원법인으로서 약 2,000명의 전문가들이 강력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축적된 풍부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며, 공동의 가치관과 품질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바탕으로 뛰어난 역량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법인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 (www.ey.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EY한영 언론홍보 담당: pr@kr.e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