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2017년 05월 26일 서울, KR

국내기업 내부고발제도 신뢰도, 아태지역 최하위

2017년 5월 26일, 서울 - 국내 기업 임직원은 내부고발제도에 대해 회의적인 태도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Related topics 감사
  • 한국 기업 임직원 61%가 “내부고발 핫라인 이용 않겠다”…아태지역 평균은 37%
  • 밀레니얼 세대(25~34세), 다른 연령층보다 부정부패 용인 비율 높아

2017년 5월 26일, 서울 - 국내 기업 임직원은 내부고발제도에 대해 회의적인 태도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언스트앤영)가 실시한 ‘2017 아시아태평양 부정부패 설문조사’에 따르면 한국 응답자의 61%는 “내부고발 핫라인(whistle-blowing hotline)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아태지역 평균은 37%였으며, 일본이 42%, 중국은 40%를 기록했다.

내부고발제도를 불신하는 이들 중 48%는 자신의 제보 사실이 비밀로 유지된다는 확신이 없고, 내부고발자를 보호하기 위한 법적 장치가 불충분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직원의 부정, 비리 방지를 위한 회사의 정책에 대해서도 한국은 전체 응답자 중 가장 부정적이었다. “회사의 반부패 방지 정책이 효과적이다”라고 답한 한국 응답자는 29%로 아태지역 최하위를 기록했다. “원칙은 있지만 제대로 실행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53%에 달했다.

이동근 EY한영 윤리경영지원서비스(FIDS) 리더는 “국내 대다수의 기업이 직원들의 비윤리적 행동을 저지하기 위한 제도와 시스템을 갖추고 있지만, 아직까지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지 않고 후속조치 등이 미흡해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한편, 한국을 포함한 아태지역의 밀레니얼 세대(25~34세)는 부정부패에 대한 생각과 실제 행동이 일치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밀레니얼세대 응답자의 83%는 부정부패가 없는 조직에서 일하기를 원했다. 하지만 밀레니얼 세대는 다른 연령층보다 부정부패를 용인하는 비율도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밀레니얼 세대 중 계약을 따내기 위해 관계자들에게 현금을 제공하는 것이 정당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38%로 다른 모든 나이대 평균인 28%보다 높았다. 유흥을 비롯한 접대를 정당화하는 비중은 밀레니얼 세대는 46%였고 다른 나이대 평균인 33%보다 높았다.

크리스 포덤(Chris Fordham) EY 아시아태평양 윤리경영지원서비스(FIDS) 리더는 “밀레니얼 세대는 향후 기업 인재풀의 대부분을 구성할 계층인만큼, 부정이나 비리를 용인하는 태도를 개선하기 위한 기업의 적극적인 투자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2016년 11월부터 2017년 2월까지 한국, 중국, 일본, 호주,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14개국에서 근무하는 기업의 임직원 1,7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       #       #

EY는…
EY는 회계감사, 세무, 재무자문, 경영자문 서비스의 글로벌 리더입니다. EY한영(대표이사 서진석)은 EY의 국내 회원법인으로서 약 2,000명의 전문가들이 강력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축적된 풍부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며, 공동의 가치관과 품질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바탕으로 뛰어난 역량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법인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 (www.ey.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EY한영 언론홍보 담당: pr@kr.e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