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2019년 07월 10일 서울, KR

기업인 90% “회계 투명성 높이면, 이익은 기업과 주주에게

2019년 7월 10일, 서울 - 국내 기업인 대부분이 회계 투명성을 높이면 그 이익이 기업과 주주에게 돌아간다고 여긴다는 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Related topics 감사
  • 회계 투명성 향상과 기업 지속가능성 연관성 높아

2019년 7월 10일, 서울 - 국내 기업인 대부분이 회계 투명성을 높이면 그 이익이 기업과 주주에게 돌아간다고 여긴다는 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글로벌 회계·컨설팅 기업 EY한영(대표 서진석)이 최근 국내 주요 기업 재무 담당 임직원 187명을 대상으로 개최한 ‘2019 제3회 회계투명성 제고 방안 세미나’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회계 투명성 향상에 따른 이익이 어디로 귀속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161명)의 57.7%가 주주, 33.1%가 기업에 돌아간다고 답했다. 감사를 시행하는 회계법인을 꼽은 응답자는 3.1%, 조세 당국인 정부를 꼽은 응답자는 1.8%에 불과했다.

새로운 외부감사법(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이하 신외감법) 시행에 따라 내부 통제 개선을 위해 새로운 시스템 도입과 조직 개선 등 기업의 부담이 증가한 면 역시 조사됐다. 내부 통제 개선을 위한 예산이 전기 대비 30% 이상 증가했다는 응답자가 31.8%에 달했으며, 20% 이상~30% 미만도 21.0%로 조사됐다.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전기 대비 20% 이상 내부 통제 개선 비용 예산이 늘었다고 응답한 것이다.

하지만 내부회계관리제도 감사 준비 수준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60.4%의 응답자가 “준비가 부족하다”고 답했다. 예산은 늘렸지만, 실제 대응 상황은 여전히 미흡하다는 의미로 풀이할 수 있는 조사 결과다. 또, 83% 응답자가 신외감법 대응을 위해 감사인이 아닌 제3의 회계법인으로부터의 회계 자문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새로운 회계기준에 부합하는 재무제표를 적기에 작성을 위해서는 회계법인 등 전문가로부터 도움이 필요한 것으로 풀이할 수 있는 부분이다.

신외감법 시행 이후 기업에서 느끼는 회계감리제도의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응답자의 77%가 “IFRS 상 다양한 해석이 있음에도 무리한 지적을 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K-GAAP의 규정중심 회계에서 K-IFRS의 원칙중심 회계로 연착륙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움으로, 기업, 감독당국, 회계법인 등 모든 이해관계자가 함께 해결해야 할 공동의 과제로 보인다고 EY한영은 풀이했다..

  이동근 EY한영 품질위험관리본부장은 “응답자의 3분의 2 정도가 감사 준비 수준이 부족하다고 말하면서도, 절반 이상은 소속 기업의 회계 투명성이 높다고 응답하는 등 현장에서도 실행 수준에 대해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며 “많은 기업이 회계 투명성 향상에 대한 필요성을 느껴 노력을 기울여 상당 부분 향상이 이뤄졌지만, 제도 개선과 규제 엄격화 등에 대응하는 구체적인 실행 방법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시행착오를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한국 사회가 회계 선진국 수준으로 회계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더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       #

EY는…
EY는 회계감사, 세무, 재무자문, 경영자문 서비스의 글로벌 리더입니다. EY한영(대표이사 서진석)은 EY의 국내 회원법인으로서 약 2,000명의 전문가들이 강력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축적된 풍부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며, 공동의 가치관과 품질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바탕으로 뛰어난 역량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법인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 (www.ey.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EY한영 언론홍보 담당: pr@kr.e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