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재 및 유통

소비자 요구가 진화에 따라 소비재, 리테일 기업은 오늘의 성공과 내일의 성장 사이에서 올바른 균형을 찾아야합니다.

파괴적 기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그리고 민첩한 시장 진입자들로 인해 사람들이 쇼핑하는 방식, 구매하는 방식, 생활 방식에 혁명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처럼 복잡한 환경 속에서 소비재 및 유통(CPR: Consumer Product & Retail) 기업들은 기존의 자산과 비즈니스 모델을 보호하는 보수적인 방식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그리고 적극적인 전략으로 전환해 미래의 비즈니스를 구축해야 합니다.

CPR 기업은 스마트 소비자를 어디서 어떻게 지원할 것인지 새롭게 생각해야 합니다. 데이터를 조직의 핵심으로 배치하고 시장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민첩성을 구축해야 합니다. 기업의 공급망은 투명한 수요-대응 네트워크로 진화해야 합니다.

EY는 CPR 기업이 현재의 비즈니스를 지속하면서 미래의 방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과감한 전략적 선택들 사이에서 최적의 균형점을 찾고, 파악한 뒤 실행하도록 지원합니다.

최신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EY 에디터가 직접 고른 최신 뉴스레터를 받아보세요.

구독

문의하기

도움이 되셨나요? EY 전문가에 문의해 더 자세한 이야기를 알아보세요.